끝나지 않는 여정

오늘은 날씨가 매우 좋았다. 아침에 일어나서 산책을 하면서 상쾌한 공기를 마셨다. 그리고 가까운 카페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커피를 마셨다. 온전히 하루를 즐기기 위해서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이용한 일들을 최대한 배제하고 책을 읽었다. 점심에는 친구와 약속을 잡아 한강에서 피크닉을 즐겼다. 각자 특별한 음식을 가져와 서로 공유했는데, 그 중에서도 친구의 재료로 만든 삼계탕이 가장 맛있었다. 오후에는 자전거를 타고 주변 동네를 돌아다녔는데, 사람들이 많이 즐기는 풍경이었다. 저녁에는 가족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오늘은 정말 행복한 하루였다.

Scroll to Top